​文 “韓 도운 아프간인 국내 이송, 당연한 일…국민 이해 감사”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 가족들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아프가니스탄 현지 조력인 국내 이송과 관련해 “우리를 도운 아프간인들에게 도의적 책임을 다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고, 또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 이송 상황과 향후 조치 계획을 보고 받은 자리에서 “우리 정부와 함께 일한 아프가니스탄 직원과 가족들을 치밀한 준비 끝에 무사히 국내로 이송할 수 있게 돼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및 군 관계자들과 아프간인들이 안전하게 한국에 도착할 때까지 면밀히 챙기라”면서 “아프간인들이 국내 도착 후 불편함이 없도록 살피고, 방역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우리 정부에 협력해 온 아프가니스탄인 380여명이 오는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온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380여명은 아프가니스탄 내 한국 대사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아프간내 바그람 한국병원, 바그람 한국직업훈련원, 차리카 한국 지방재건팀에서 근무한 사람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