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전매체 “오징어게임, 부정부패 판치는 남한 실상 폭로” 비판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놓고 "남한의 자본주의 현실을 그대로 파헤친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2일 "최근 약육강식과 부정부패가 판을 치고 패륜패덕이 일상화된 남조선 사회의 실상을 폭로하는 TV극 '오징어게임'이 방영돼 시청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넷플릭스]

매체는 "오징어게임이 시청자들의 인기를 끌게 된 것은 극단한 생존경쟁과 약육강식이 만연된 남조선과 자본주의 사회 현실을 그대로 파헤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1등이 아니면 죽어야 한다는 약육강식의 경기규칙을 만들어놓고 처참한 살육이 벌어지는 경기를 오락으로 여기며 쾌락을 느끼는 경기조직자인 부자의 형상을 통해 권력자의 횡포와 전횡이 난무하는 사회, 돈없는 사람은 부자들이 가지고 노는 장기쪽처럼 취급받는 불평등한 사회에 대한 격분을 자아내게 한다"고 했다.

매체는 또 "TV극을 본 관람객들은 경제적 불평등이 심한 남조선 사회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면서 "취업, 부동산, 주식 등 치열한 경쟁 속 탈락자들이 대대적으로 늘어나는 것이 현 남조선 사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회에서 승자로 된 인간은 패자들의 시체 위에 서있다는것을 기억해야 한다. 돈으로만 사람을 평가하는 세상에서 사는 현실이 저주스럽다, 지옥같은 공포라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