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중국발 입국 차단했으면 코로나 악화 안됐을 것”

의사협회 방문…"文정부 K방역 자화자찬에 보여주기 몰두"

최재형, 의사협회와 코로나19 간담회 최재형, 의사협회와 코로나19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이 17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대책 등에 대한 간담회에서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2021.8.17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7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과 관련, 대유행에 앞서 중국발 입국 차단이 이뤄졌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이필수 회장 등과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작년 의협에서 중국발 입국을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는데 동의하는가'라는 물음에 "네"라고 답했다.

최 전 원장은 "일차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차단이 이뤄져야 했기 때문에 당시에 보다 빨리 (중국발 입국을) 차단했으면 코로나 사태를 이렇게까지 악화시키지 않았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간담회에서 "정부는 K방역이 자신들의 업적인 양 자화자찬하고 '보여주기'에 몰두했다"며 "정작 백신을 조기에 확보할 타이밍을 놓쳐서 의료진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으로서는 통탄을 금치 못할 일로, 문재인 대통령의 자화자찬식 일상 회복 선언에 2∼4차 재확산이 일어났다"며 "의료진 여러분이 보람과 긍지를 가지는 환경을 만들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최 전 원장에게 '문재인 케어'의 재검토를 비롯해 보다 과학적인 방역 대책의 필요성 등 정책 제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