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재윤이 하늘에서 저주할 것” 하태경, 안민석 심야 협박 폭로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김재윤 전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하 의원은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김재윤 죽음이 최재형 탓'이라는 안민석, 이번엔 동료 의원에게 협박 문자"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안민석 의원이 한밤중에 저에게 저주성 협박문자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내로남불'이 DNA에 각인돼 지각능력과 윤리감수성마저 마비된 듯 하다"며 "더구나 제가 협박 문자에 대한 사과 요구하자 재차 인격모독성 답장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과를 거부한 이상 이런 분이 계속 국회의원을 해도 좋은지,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판단을 구하겠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어제 저는 김재윤 전 의원의 죽음이 최재형 탓이라는 민주당 주장이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최재형 원장에게 극찬을 보내며 감사원장에 임명했던 분들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이제 남이 됐다고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받은 사건으로 사람을 죽였다고 억지 비난하는 건 내로남불 말고 달리 표현할 단어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 의원의 논리라면 최재형 감사원장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도 '정치적 타살'의 공범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안 의원은 제가 아니라 대통령에게 문자를 보내라. 또한 안 의원께서도 고인의 죽음을 더 이상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게도 요구한다. 국민에게 한 내로남불 사과가 진심이었다면 야권 대선후보에 저주성 협박문자 보낸 안민석 의원에 대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적었다.

하 의원이 이날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서 안 의원은 "하태경은 김재윤이가 하늘에서 저주할 것이다. 김재윤 입장 1/100이라도 생각해라. 얼마나 억울하고 원통하지"라며 "그렇지 살지 마라. 정치인 이전에 인간이 돼야지"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경고한다. 최소한 양심 가지고 정치해라"라며 "김재윤 밟아서 원하는 권력 실컷 가져 보시길"이라고 비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