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부겸 총리 중심 방역대응 당부와 함께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김 총리 중심의 방역대응을 당부함과 아울러 ‘개 식용 금지 검토’ 의견을 제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김 총리 주례회동 관련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하여 보고를 받은 후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 상황의 안정화가 관건이므로,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또한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 대응에 지장이 없도록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확보 문제를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김 총리에게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이후 많은 국민이 자발적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방역상황 조기 안정화에 동참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전환을 위해 2차 백신접종의 속도를 높이는 것과 함께, 아직도 550만 명에 달하는 백신 미예약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데도 총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 총리로부터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해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를 받은 후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 없이 회의를 진행했다. 수석보좌관회의에는 외부인사로 강문성 한국국제통상학회 회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