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 참석차 19일 출국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19일 오후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출국한 뒤 21일까지 뉴욕에서 관련 일정을 소화한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찾은 것은 2년 만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에서 화상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에는 방탄소년단(BTS)와 ‘유엔 지속가능발전 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 참석해 연설한다. BTS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문화특사)’ 자격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21일에는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코로나19와 기후변화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올해로 남북 유엔동시가입 30주년을 맞은 만큼, 한반도 평화에 대한 메시지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 중인 20일과 21일 각각 영국·슬로베니아, 베트남과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아울러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와도 접견이 예정돼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일정을 소화한 뒤 하와이 호놀룰루를 찾아 한국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과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을 진행한 뒤 23일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