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종전선언 野 비판, 너무 이해가 없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과 관련해 야당의 비판이 나오자 “종전선언에 대해 너무 이해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공군 1호기로 귀국 중 기내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3박5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서 취재진과 가진 간담회에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07년 10.4 공동선언에서 3자 또는 4자에 의한 종전선언을 추진한다고 이미 합의가 됐다”며 “그때부터 미중이 이미 동의가 있어왔으나 이후에 비핵화라는 상황이 더해졌고 다시 대화가 필요한 시점이 됐기 때문에 다시 제안한 것”이라고 제안 배경을 밝혔다.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 아니고, 벌써 여러 차례 말씀드렸던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은 정전협정으로 머물러있다”며 “전쟁을 완전히 끝내고 북미 간 관계가 정상화되는 것은 평화협정이 체결되어야만 비로소 가능한 것이고, 지금으로서는 평화협정도 비핵화가 상당히 불가역적 단계에 들어가야 그게 이루어질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그런 비핵화의 협상이나 또는 평화협상에 들어가는 이른바 입구에 해당하는 것이고 이제 전쟁을 끝내고 평화협상으로 들어가자 하는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라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과 주한미군의 철수라든지 한미동맹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한미동맹이나 주한미군의 주둔은 한국과 미국 양국 간에 합의해서 가는 것이며 북미관계가 정상화되고 북미 간에 수교가 이루어지고 난 이후에도 한국과 미국이 필요하면 동맹을 하는 것이고, 미군이 한국에 주둔을 하는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