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 도발 언급 없이 2년 연속 ‘종전선언’…“임기 끝까지 최선”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처음으로 제안했던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마침 올해는 남북한이 유엔에 동시에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면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서도 “북한 역시 ‘지구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만 한다”면서 “이미 고령인 이산가족들의 염원을 헤아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하루빨리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과 관련해 “코로나를 이기는 것은 경계를 허무는 일로, 우리의 삶과 생각의 영역이 마을에서 나라로 나라에서 지구 전체로 확장됐다”면서 “나는 이것을 지구공동체 시대의 탄생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경제 발전에 앞선 나라, 힘에서 우위를 가진 나라가 세계를 이끌었지만 이제 모든 나라가 최선의 목표와 방법으로 보조를 맞춰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유엔은 지구공동체 시대를 맞아 새로운 규범과 목표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다자주의 질서 안에서 호혜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국가 간 신뢰를 구축하고, 국제사회의 의지와 역량을 결집하고 행동으로 이끄는 유엔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이 이끌어갈 연대와 협력의 국제질서에 한국은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선진국과 개도국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협력과 공생의 비전을 제시하고 실천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구공동체가 해결해야 할 당면 과제는 코로나 위기로부터 포용적 회복을 이루는 일”이라면서 “유엔의 모든 구성원이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해 더욱 진지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해선 “국제사회가 더욱 긴밀하게 힘을 모아 ‘탄소중립’을 향해 전진해야 한다”면서 “한국은 지난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고, 탄소중립기본법을 제정해 그 비전과 이행체계를 법으로 규정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P4G 서울 정상회의를 개최해 국제사회의 기후대응 의지를 결집했던 경험을 토대로 2023년 COP28을 유치하고자 한다”면서 “파리협정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