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위대, 미국 요청받고 아프간 공무원 14명 국외 탈출 지원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떠나고자 하는 일본대사관 근무 아프간 직원 등의 국외 대피를 돕기 위해 파견된 일본 항공자위대가 붕괴한 아프간 이전 정부 인사들의 탈출을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항공자위대 수송기는 지난 26일 아프간인 14명을 아프간 수도 카불 공항에서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으로 대피시켰다.

아사히는 이들 아프간인 이송은 미국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전했다.

자위대가 이번 파견의 근거가 된 자위대법 제84조4 규정에 따라 외국인의 수송 임무를 수행한 것은 처음이다.

'재외국민 등의 수송'을 규정한 자위대법 제84조4는 외국에서의 재해, 소요 등 긴급사태가 발생할 경우 외무상 요청에 따라 방위상이 수송 임무를 수행토록 하면서 일본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도 대상에 포함하고 있다.

이 규정에 근거한 자위대의 활동은 지금까지 4차례 있었지만 모두 일본인이 대상이었다.

(사야마 EPA/지지=연합뉴스) 아프간인 대피 지원 임무를 맡은 일본 항공자위대 C-2 수송기가 지난 23일 사이타마현 이루마 기지에서 이륙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사야마 EPA/지지=연합뉴스) 아프간인 대피 지원 임무를 맡은 일본 항공자위대 C-2 수송기가 지난 23일 사이타마현 이루마 기지에서 이륙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수송은 일본대사관 등에서 일했던 현지인 대피를 위해 파견된 자위대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아프간 공항을 겨냥한 이슬람국가(IS)의 자살폭탄 테러 영향으로 한 명도 대피시키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알려져 주목된다.

자위대 수송기편으로 아프간을 탈출한 14명은 본래의 파견 임무에 따른 대피 지원 대상으로 보기 어려운 아프간 정부 관계자들이어서 임무 범위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 가능성도 있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프간) 국내에 남을 경우 박해를 받을 우려가 있었다"며 미국이 이들의 대피 지원을 요청한 배경을 설명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송 대상인 일본대사관 근무 아프간인 직원 등이 공항에 들어오지 못했기 때문에 외국 정부 요청으로 예정하지 않았던 아프간인을 태운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슬라마바드 교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교도통신 소속 일본인 통신원 1명을 태우고 지난 27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에 도착한 자위대 수송기. photo@yna.co.kr

(이슬라마바드 교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교도통신 소속 일본인 통신원 1명을 태우고 지난 27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에 도착한 자위대 수송기. [email protected]

일본 정부는 지난 23일부터 자국 대사관과 국제협력기구(JICA) 등에서 근무했던 아프간 직원 및 그 가족 등 500명가량을 대피시키기 위해 자위대 수송기 3대와 정부 전용기 1대를 아프간 인접국인 파키스탄으로 보냈다.

자위대 수송기는 25일 이후 카불 공항에 여러 차례 착륙했지만 일본을 위해 일해온 아프간 현지인은 한 명도 대피시키지 못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26일 일본대사관 등에서 일해온 아프간인과 가족 등 수백 명이 일본 정부가 마련한 10여 대의 버스를 타고 카불 공항으로 가려던 참에 공항 부근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대피 작전이 무산된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결국 이번 작전의 일환으로 27일 C-130 수송기편으로 교도통신 통신원인 자국민 1명만 파키스탄으로 대피시키는 데 성공했다.

아프간에는 현재 극히 소수의 일본인이 본인이 원해 남아 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미군의 철수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카불 공항에 파견한 외무성·방위성 요원을 일단 철수시켰지만 이슬라마바드 공항에 있는 수송기는 계속 대기토록 했다.

이와 관련, 아사히신문은 일본에 협력한 아프간 현지인의 대피 지원 노력을 계속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 입장이라고 했지만, 요미우리신문은 방위성 간부를 인용해 "대피 작전을 계속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상반된 분위기를 전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