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공사 ‘자위행위’ 망언에 이낙연·이재명 “그냥 넘기면 안돼” 맹폭

일본대사관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對日) 외교를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라고 비하한 것에 대해 여권 대선후보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 정부의 합당한 조치를 촉구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주한 일본공사가 한일관계에 대한 우리 대통령의 행보에 관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표현으로 비하했다”며 “외교관이 주재국 대통령에 대해 한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유감을 표명한 것을 거론하면서 “그것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일본 외교의 수치를 가장 분명히 시정하라”하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지사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일”이라며 “일본정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를 엄정 문책하고 공식 사과하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개인 관계도 아닌 외교 관계에서 상대국 정상을 이런 식으로 모욕하는 사례는 없다”며 “아이보시 일본대사가 이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했지만 그 정도로 덮어질 사안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JTBC는 소마 공사가 기자와의 오찬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해 이야기하다가 문 대통령의 행보를 성적인 행위에 비유했다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보도 화면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마스터베이션을 하고 있다"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JTBC는 “공개 간담회 자리는 아니었지만 (소마 공사의) 발언 내용이 상식적이지 않다고 보고 보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내고 소마 공사의 발언이 사실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문 대통령님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다”며 “소마 공사가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발언은 간담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며 “소마 공사의 보고를 받고 엄중한 주의를 줬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