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태극전사 한국 도시락 먹는다고 맹비난… “현지 주민 마음 짓밟았다”

대한체육회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에게 국산 식재료로 만든 도시락을 제공한다는 방침에 대해 일본이 강력한 유감을 나타냈다.

대한체육회는 도쿄 주오(中央)구 하루미(晴海) 지역 올림픽 선수촌 인근 호텔에 한국선수단 급식 센터를 차려 한국산 식재료로 만든 도시락을 공급할 계획을 밝혔다.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은 이를 두고 맹비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대한체육회가 선수들에게 후쿠시마(福島)산 음식을 금지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비난했다. 요미우리는 "대한체육회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쿠시마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이 지역 식자재에 방사능 오염 위험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일본은) 안전이 확인된 농수산물만 출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자민당 소속 참의원 의원은 "선수촌에 공급하는 식자재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며 "이를 거부하는 것은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