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윤우진 스폰서 의혹’ 반부패부 재배당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스폰서 역할을 하며 검사를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진정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는 사업가 A씨가 지난해 말 윤 전 세무서장과 관련해 제출한 진정 사건을 최근 재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진정서에서 윤 전 서장이 2018∼2019년에 전·현직 검사들과 국세청·경찰 고위관계자 등을 만나는 자리에 불려 다니며 식사비와 골프 비용 등을 여러 차례 대납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검찰에서 2016∼2018년 윤 전 서장에게 4억3000만원의 로비자금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서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라인으로 분류되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이다. A씨는 검찰에 출석해 비위 의혹을 진술한 뒤 윤 전 서장이 1억원이 넘는 수표를 건네며 회유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당초 이 진정 사건은 윤 전 서장의 뇌물 수수 및 수사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해온 중앙지검 형사13부가 맡았다가 최근 반부패·강력수사1부로 수사팀이 바뀌었다. 중앙지검은 수사권 조정과 검찰 직제개편에 따라 진정 사건에 대한 직접수사가 가능한 반부패·강력수사1부에 사건을 재배당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