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또 글로벌 반도체기업 압박… “45일 내 재고·주문 데이터 제출”

미국 정부가 23일(현지시간) 반도체 부족 대응을 위해 한국의 삼성전자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화상 회의를 소집했다. 조 바이든 정부 들어 반도체와 관련해 백악관이 소집한 세 번째 회의로, 삼성전자는 4월과 5월에도 회의에 참석했다. 미 정부는 자국은 물론 외국 기업에도 영업에 관한 민감한 정보의 제출을 요청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백악관은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이 진행한 회의에서 국제적 반도체 부족 현상과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생산 차질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회의에는 삼성전자 외에도 대만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 모터스, 포드, 다임러, BMW 등이 참여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상무부는 이들 기업에 반도체 부족과 관련한 투명성을 강하게 요구했다. 특히 향후 45일 내에 반도체 재고와 주문, 판매 등에 관한 정보의 자발적 제출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족이 미국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고자 외국 기업들에까지 민감한 내부 정보의 공개를 압박하는 셈이다.

블룸버그는 “다수 기업이 난색을 표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미 정부는 꿈쩍도 하지 않는 분위기다. 러몬도 상무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정보 제공 요청의 목표는 투명성 제고”라며 “병목이 어디서 발생하는지 알아내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미 정부의 다른 당국자는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협조하지 않으면 제출을 강제할 법적 수단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로선 기업이나 업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언급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미국이 차량용 반도체 수급을 통제하려 하고 있으나 삼성과 SK하이닉스의 경우 정보기술(IT) 관련 반도체가 주력이라 당장 큰 피해를 입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향후 민감한 내부 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은 있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