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청년대변인 “패배자 새X” 욕설 논란…野 “당장 경질하고 출당시켜야”

하헌기 부대변인, 개그맨에 전화로 욕설

자신 비판한 영상에 대한 분풀이 추정

국민의힘 "GSGG 이어 또? 경질하라"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연합뉴스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하헌기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의 경질과 출당을 촉구했다.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과 막말을 퍼부은 행동은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적절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의힘 김인규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 보좌진 출신인 하씨는 지난 8일 개그맨 윤모씨와의 통화에서 "개XX", "인생 패배자" 의 욕설과 막말을 속사포처럼 내뱉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얼마 전 더불어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언론중재법안 처리문제와 관련해 여당과 다소 다른 입장을 나타낸 박병석 국회의장을 겨냥해 'GSGG'라는 표현으로 욕을 해서 물의를 빚은 바 있다”며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 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들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국민의 이런 마음을 헤아린다면 하씨를 당장 청년 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게 하고, 출당시켜야 할 것”이라고 거듭 경질과 출당을 촉구했다.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하 부대변인은 이달 초 개그맨 윤정섭 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새X야, 패배자 새X야” 등 욕설을 쏟아냈다. ‘왜 욕을 하느냐’고 반발하자 하 부대변인은 “너한테 욕을 하지 곱게 얘기하냐. 개 X발X아. 정신차리고 살아 패배자 새X야”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윤씨가 인터넷 영상을 통해 하씨의 갈럼을 공개 비판한 것이 사건의 발단으로 추정된다. 하씨는 지난달 31일 한 주간지에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유튜브도 책임의식을 가지고 나서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문제는 하 부대변인의 칼럼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 씨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 씨 사진을 걸었다는 점이다. 해당 사건은 현재 수사 중이며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구속된 유튜버에 대한 칼럼을 쓰면서 최씨까지 한 번에 비판한 셈이었다.


이에 대해 개그맨 윤씨는 지난 3일 영상을 통해 ‘과거 최씨로부터 비판을 당한 하 부대변인이 자신과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의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로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