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딸 의사면허 취소, 숙고해서 결정할 것”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청와대는 24일 부산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입학을 취소한 가운데 의사면허 취소 여부는 숙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 전 장관 딸 관련해서는 부산대의 처분이 있었고 국가의사면허 관련해서는 어떻게 갈지 숙고해서 결정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좀 더 구체적인 상황이 파악되면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박홍원 부산대학교 부총장이 24일 오후 1시30분 대학본부 보관에서 조민씨 부정 입학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8.24 [email protected]

박홍원 부산대 부총장은 이날 대학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공정위) '자체조사 결과서'와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판결, 소관 부서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조씨의 2015학년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의 결정은 학사행정 절차 중 예정처분 결정에 해당한다"면서 "이후 부산대학교는 행정절차상의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 면허 취소와 관련된 것은 보건복지부에서 판단할 내용이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