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개구리 전투복’ 입은 탈레반?…명찰까지 그대로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해 대혼란 상태에 빠진 가운데 이를 보도한 외신 기사들 속 사진에서 탈레반 대원들이 한국군 구형 전투복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됐다.

16일(현지시각) 영국 BBC, 프랑스 르피가로, 독일 슈피겔 등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 현황을 전하며 다수의 탈레반 대원이 한국군 전투복을 입고 행군을 하거나 소총 등 총기를 휴대한 사진을 보도했다.

아프간 무장단체 탈레반 대원들이 한국군 구형 전투복을 입고 있다. (사진=KBS)
이에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군 구형 개구리 전투복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해당 작성자는 프랑스 매체 ‘르 피가로’의 기사를 공유하며 “무슬림 나이지리아인·파키스탄인으로 구성된 보따리상이 한국의 구제 의류 도매상에서 대량 매수한 구형 국군 전투복을 아프간 탈레반에 납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누가 보면 한국이 탈레반군 지원한 줄 알겠다” “휴전국 군인들이 군복을 팔다니” 라는 등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탈레반 대원들이 착용한 전투복은 한국군에서 1990년부터 2014년경까지 사용했던 구형 얼룩무늬 전투복이다. 야전상의엔 병장 계급장이 선명하고 일부 사진에선 한국 육군 부대 마크도 포착됐다. 한국어로 된 명찰도 눈에 띈다. 상당수 탈레반 대원이 계급장과 명찰을 떼지 않은 채 그대로 전투복을 입고 있다.

앞서 한국군 군복을 입은 북한군이 훈련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도 한 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같은 과정으로 ‘개구리 전투복’이 탈레반에까지 넘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국방안보포럼 신종우 사무국장은 “탈레반 입장에서도 대량으로 풀리는 한국군 전투복이 가장 손쉬운 선택지일 것”이라며 “탈레반이 한국군 전투복으로 복장 통일성을 유지하며 정규군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상에서 거래되고 있는 구형 군복 (사진=번개장터 캡처)
전투복 유출 논란이 커지자 지난 3월 국방부는 ‘불용 군복류 불법 유출 근절을 위한 민·관·군 협의회’를 최초로 열었다. 환경부·경찰청·관세청을 비롯해 중고거래 플랫폼업체, 중고의류 수출업체 등이 참여해 전투복 유출을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범부처 차원에서 단속반을 운영하고, 중고거래 플랫폼 등에서 전투복이 팔리면 국방부에 알리기로 한 것 등이다. 하지만 여전히 온라인 쇼핑몰 등에선 전투복 등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군은 이미 지난 2011년부터 ‘디지털 전투복’을 도입해 보급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3년여간 혼용 기간을 마치고 2014년 8월부터는 신형 전투복만 착용토록 했다.

‘군복단속법’은 유사군복의 판매·착용 등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어기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하지만 신형 전투복 도입에 따라 ‘개구리 전투복’은 현재 군복단속법에 따른 처벌 대상에서 제외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