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사 다 털어”…이수근의 색다른 도전 담긴 ‘이수근의 눈치코치’ [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대표 예능인 이수근이 '이수근의 눈치코치'로 생애 첫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한다.

7일 오전 유튜브로 넷플릭스 코미디 스페셜 '이수근의 눈치코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수근과 김주형PD가 참석했다.

"어릴 때 눈치만 보고 자라서 사진들이 죄다 눈치 보는 사진밖에 없다"는 이수근의 말에서 시작된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25년간 누구보다 빠른 눈치력으로 치열한 예능 정글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노하우와 사람 이수근의 인생 이야기를 담아낸 넷플릭스 스탠드업 코미디다.

이날 연출을 맡은 김주형 PD는 "대한민국 최고의 코미디언 이수근님을 모시고 코미디를 해서 영광이고, 좋은 코미디쇼를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로 스탠드업 코미디를 했었고, 또다른 코미디언과 코미디를 할 기회가 주어졌는데 가장 먼저 떠오른 분이 이수근씨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예전부터 이런저런 이야기를 이수근씨와 나눴는데, 마침 스탠드업 코미디 연출 제안을 받아서 이수근씨를 염두해두고 있었다"며 "그런데 어릴 때 사진을 보면서 눈치만 보고 자랐다는 이야기가 흥미를 끌었다. '1박 2일' 하실 때부터 보면 언제나 눈치를 보시더라. 그 모습이 오버랩되면서 눈치에 대한 이야기로 인생을 코미디로 설명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즐겁게 대본 작업을 했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김 PD는 "눈치껏 재밌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 "누구나 한번쯤 경험해봤을, 자신의 이야기라고 생각되는 사례들이 분명 있을 거다. 이수근씨의 인생이 자연스럽게 또 재미있게 녹아들어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면서 즐겨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이수근은 현재 자취를 감추고 있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을 비롯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후배 개그맨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아무래도 관객들을 직접 만나서 관객들의 호응을 받는 게 공개 코미디의 묘미인데, 요즘 그런 부분이 없다보니 제작하시는 분들도, 무대에 서는 분들도 열정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선배님들도 위축되어 있는 시기"라고 언급했다.

이어 "후배들을 끌어주는 건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지만, 포기하지 않고 그냥 있기보다는 자기계발에 힘쓰면서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으면 한다"면서 "언제 어떤 무대가 열릴지는 모르지만, 그 시기가 오면 '바로 투입될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했으면 좋겠다. 저도 그런 시기를 거쳤고, 낚시와 축구를 소재로 하는 예능이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수근은 "사실 넷플릭스가 저를 선택해주셨지만, 김주형PD가 아니었다면 선뜻 하겠다는 말을 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외국 기업이다보니 작업이 더 편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철저하더라. 코로나19 검사부터 해서 체계적인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한국의 코미디언에게 관심을 갖고 선뜻 프로그램 제작에 도움을 주신 것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 넷플릭스




이창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