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투병’ 민지영, 수술 앞두고 라방 “안 울었어요, 괜찮아요”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최근 갑상선 암 투병 중임을 밝혔던 배우 민지영이 입원 및 수술을 앞두고 팬들을 대상으로 라방(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민지영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약2시간 동안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라이브 방송 동영상을 올린 게시물에 "해피 추석, 내일 입원을 앞두고.. 여러분과 두 시간 동안이나 함께 하면서 웃고 울고 떠들다보니 마음이 참 좋아요, 늦은 밤이라 저도 좀 정신 없고 산만한 '라방'이었지만 오늘도 친구처럼, 언니처럼, 여동생처럼 여러분과 함께 하는 시간 너무 너무 즐겁고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민지영은 "두서 없이 떠든 수다라 함께 한 분들과의 감사한 추억으로 마음 속에만 간직하려다가 몇 분께서 공유해 달라고 하셔서 올려봅니다, 저도 수술 후 회복하면서 심심할때 다시보기 해봐야겠어요, 정말 감사하고요, 정말 사랑합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밤 되시고, 남은 연휴도 행복 가득하세요, 저...내일 아주 아주 씩씩하게 입원하러 갈게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공개된 라방에서도 민지영은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운 것 같다"는 팬들의 반응에 "안 울었다, 괜찮다 나"라고 대답했고, "금방 회복해서 여러분 앞에 짠 하고 나타날테니 너무 걱정 말라"고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또한 민지영은 "수술 전에 너무 응원해주셔서 저 정말 괜찮다고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라방을 활짝 열었다"며 "저는 수술 금방해서 건강해져서 여러분들과 수다 떨 거다"라고 수술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민지영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민지영TV에서 자신이 현재 갑상선 암을 투병 중인 사실을 알린 바 있다. 그는 당시 "'임밍아웃'이 아닌 '암밍아웃'을 하게 됐다"며 "해마다 건강검진을 받는다, 누구보다 나는 건강하고 누구보다 상당히 아끼고 관리를 잘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딱 11개월 만에 내가 암환자가 돼 있더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