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파더’ 김갑수 “아들 장민호, 모든 게 자랑스러워”

‘갓파더’ 김갑수가 아들 장민호의 자랑을 늘어놓았다.

1일 오전 KBS2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갑수는 “심심하지 않다. 심심하면 ‘민호야 노래 한 곡해라’라고 하면 바로 나오니까. 걸어 다니는 노래방이다”라며 웃었다.

이에 장민호는 “거의 블루투스 스피커였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갑수는 “사실 노래를 시킨 적은 없다. 딱 한 번 시켜봤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도 아시겠지만 민호는 굉장히 어려서부터 가수의 꿈을 꿨고 여러 장르를 해본 친구다. 결국 트로트로 자리를 잡았는데 성실함과 노력이 결국은 결실을 맺지 않았나. 그것이 저에게는 굉장히 자랑스럽다”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특히 김갑수는 “저를 항상 즐겁게 해줄 수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 모든 게 자랑스럽다. 얼굴도 잘생기고 키도 크고 나보다 훨씬 나으니까. 민호의 자랑은 끝도 없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