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김민희, 38kg까지 빠졌던 사연 “신내린 줄 알아”

‘같이 삽시다’ 아역 출신의 배우 김민희가 공황장애와 트라우마를 얻은 아픈 과거를 고백해 관심을 모았다.

6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김민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그동안의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배우 김민희는 1세대 아역 스타로 1980년대 ‘달동네’ 똑순이 캐릭터를 연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김민희는 당시 비 촬영을 위해서 살수차가 대동되었던 때를 회상했다. 이어 김민희는 “그때 살수차 때문에 숨이 쉬어지지 않았다. 그때 트라우마 때문에 지금도 물에 못 들어간다”고 고백했다.

또 김민희는 어릴 때부터 혜은이 노래를 불렀다고 말했다. 또 이어서 김민희는 이모가 매니저였다며, “이모가 혜은이 선배님 노래를 계속 들려줬다”고 전했다.

이어 김민희는 아역 배우로 촬영하면서 생긴 트라우마에 대해 고백했다. 김민희는 “27살 때 스트레스로 인해 얼굴에 마비가 왔다. 그때 몸무게가 38kg였다”밝혔다.

계속해 “공황장애는 탑스타들만 걸리는 줄 알았다. 그때 걸린 줄 모르고 신내린 줄 알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민희의 눈물 어린 고백을 듣던 박원숙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서 박원숙은 “산다는 게 힘이든다. 어린 아이가 이런저런 일 겪고, 이 방법 저 방법 써보고, 해맑게 웃어보이면서”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희가 “선생님께 이런 얘길 들으니까 감동이네요”라고 말하자 박원숙은 “이 어려운 건, 다 살아있는 값이구나. 난 너무 비싼 사람이구나 생각하자”고 위로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