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안락사 권유 받던 광란견 보리, 알고 보니 천재견 ‘반전’ [종합]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개훌륭’에 지난주, 짖음 소리를 내며 광기 어린 공격성으로 동거견을 괴롭힌 페터데일테리어 보리의 훈련 과정이 이어서 공개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저번 방송에 이어 견학생으로 가수 성진우와 개그우먼 권진영이 출연, 괴기한 짖음 소리와 심한 공격성을 보이는 고민견 보리를 만났다.

이날 실전학습 고민견 보리는 한 번 정한 목표물을 향해 끝없는 집착을 보이며 동거견 또리를 향해 무차별적인 공격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외부인을 향해서도 끝없는 짖음과 입질을 보여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했다.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습성을 지닌 보리에게 보호자는 집 안에서나 산책할 때나 속수무책으로 끌려다니며 통제가 불가능한 모습을 보였다. 보호자는 “보리가 사람들에게 사랑도 받고, 남들에게 피해 가지 않게 같이 행복하게 살 수 있을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라며 ‘개훌륭’에 도움을 요청했다.

규제자 이경규는 폭염에도 불구, 엄청난 무게의 방호복을 착용한 뒤 직접 고민견의 상태를 확인해 보겠다며 열정을 내비쳤다. 특히 보리의 행동을 예측하며 “집에 들어서면 달려들 보리를 팔에 물린 다음 기둥에 묶은 뒤 상태를 보겠다”라며 훈련 방향을 설정했고, 역시나 예상했던 대로 행동하는 보리의 모습에 침착하게 대응하며 긴 시간 대치 상태를 벌인 모습은 훈련사 성장캐로 등극하기에 충분했다.

이어 이경규는 본인의 체력과 개의 상태를 살펴가며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땀에 젖은 이경규의 열정 어린 모습에 강형욱은 “뿌듯하다 정말 훈련사 해도 되겠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보리의 훈련을 시작한 강형욱 훈련사는 터그놀이로 기질을 파악한 뒤 “공격성이 보이지 않는다. 제대로 놀아보지 못한 개의 놀고 싶었던 욕구가 공격성으로 보여졌던 것”이라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본격적인 훈련을 위해 더 넓은 장소로 이동한 강형욱 훈련사는 공놀이부터 원반 놀이까지 보리의 눈높이에 맞춘 놀이로 보리 스스로 물건을 놓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가 하면, 행복한 표정으로 마음껏 뛰어다니는 보리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어진 산책 훈련에서도 우려보단 순순히 잘 따라오는 보리의 모습이 공개됐고, 강형욱 훈련사는 “주변 환경을 익숙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강조했다.

또한, 강형욱 훈련사는 “보호자가 보리를 키울 수 있을지 없을지 고민된다. 예전에 다른 보호자에게 희망을 드렸으나 개물림 사고가 발생해 결국 안락사를 시킨 적이 있다”라며 아픈 기억을 전해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이어 강형욱 훈련사는 “보리는 괜찮은 개다. 보호자의 훈련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다”라며 보호자에게 희망을 전했다.

강형욱 훈련사의 지도 아래 진행된 보호자의 훈련에서 보호자는 적극적으로 보리와 놀아주기 시작했고, 강한 의지와 함께 훈련에 임하는 보호자에게 보리 역시 점점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안도하게 만들었다. 보리의 직접적인 문제점 원인에 대해 알게 된 보호자는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몰랐는데 오늘 많이 배웠다. 더 좋은 개로 키우기 위해 많은 노력하겠다”라며 훈훈한 소감을 전하며 마무리했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