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측 “일부 촬영지, 주민 거주 중…방문 자제해달라”

‘갯마을 차차차’(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갯마을 차차차’ 측이 촬영지 방문의 자제를 당부했다.

tvN ‘갯마을 차차차’ 제작진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극 중 혜진집, 두식집, 감리집, 초희집은 저희가 촬영 기간 동안 사유지를 임대해서 촬영한 곳으로, 현재 주인분들께서 거주하고 계신 공간”이라며 “좋은 뜻으로 저희 드라마에 힘을 보태주셨는데, 방문객들로 인한 일상생활의 피해를 입고 계신 상황이다”며 촬영지 방문시, 당해 가옥들 출입은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의 여운을 느끼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포항시의 배려로 청하시장의 오징어 동상과 사방 기념공원의 배 등은 촬영 후에도 유지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 최고 시청률 11.4%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