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도 해안서 실종된 50대 다이버, 3시간만에 무사히 구조(종합)

실종 다이버 무사히 구조 실종 다이버 무사히 구조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수=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전남 여수시 거문도 해안에서 수중 체험을 하다 실종됐던 50대 다이버가 주변 갯바위에서 무사히 구조됐다.

4일 오전 11시 24분께 여수시 삼산면 동도리 칼등바위(거문도) 일대에서 잠수해 수중 체험하던 다이버 A씨(56·남)가 실종됐다는 레저 선박 B호 선장의 신고가 여수해양경찰서 상황실에 접수됐다.

해경은 사고해역에 경비함정 5척, 항공기 1대, 해군 초계기 1대, 민간구조선 8척이 합동으로 수색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오후 2시 18분께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남방 등대 인근 해상을 항해하던 12t 어선 C호(제주 선적) 승선원들이 갯바위에 사람이 고립된 것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인근 경비함정을 긴급 이동시킨 해경은 A씨를 발견하고, 구조대 2명이 입수해 구조했다.

A씨는 사고장소로부터 약 4km가량을 파도 및 조류에 떠밀리며 표류하다, 인근 갯바위로 올라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조 당시엔 높은 너울과 빠른 조류로 인해 구조에 어려움이 있었다.

구조된 A씨는 건강 상태에 큰 이상 없이 실종 3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체험활동 탑승 선박과 활동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예정이며, 수색에 도움을 준 유관기관과 민간구조선 선장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실종 다이버 갯바위 위에서 발견 실종 다이버 갯바위 위에서 발견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