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들통난 키움·한화 선수들, ‘술자리 논란’ 당일 8분간 동석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한회 이글스 선수들이 원정 기간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자리를 가진 것은 물론 방역수칙까지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움과 한화 구단은 17일 각각 보도자료를 내고 소속 선수들이 구단에 알리지 않고 사적모임을 가진 것은 물론 자체 조사 때 자신들의 행적을 사실대로 밝히지 않은 걸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 구단은 지난 16일 소속 선수들의 일탈 행위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구단 자체 징계를 내렸다고 발표했다.

키움의 경우 수원 원정 중이던 지난 5일 선수 2명이 숙소를 무단 이탈, 강남 소재 호텔방에서 외부인 2명과 술을 마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키움 구단은 이 자리에 총 5명이 있었지만 이중 한 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였기 때문에 방역수칙 위반은 아니라고 밝혔었다.

이 기간 잠실 원정 중이던 한화는 키움 선수들이 술자리를 가진 호텔에 투숙 중이었다. 한화 선수 2명도 키움 선수들이 숙소를 이탈했던 당일 구단에 보고 없이 지인을 만나 물의를 빚었다.

한화 선수들이 만난 외부인 2명은 이후 NC 다이노스 선수 4명과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사적모임을 가졌다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인물로 확인됐다.

키움, 한화는 해당 내용들을 파악한 뒤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알리고 구단 자체 징계를 내리는 등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하루 만에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키움, 한화 선수들이 지난 5일 전 프로야구 선수 1명, 외부인 2명 등 7명이 약 8분간 함께 머무른 사실이 확인됐다. 이 중 2명만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상태라 명백한 방역수칙 위반이다.

선수들은 구단 자체 진상파악 단계에서 문제가 된 날 행적을 사실과 다르게 얘기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상황이라면 허위진술로 경찰에 수사의뢰된 NC 선수 4명처럼 논란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

키움은 “앞으로 방역당국의 정확한 역학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한화도 “선수들의 진술에 의존하지 않고 공신력 있는 방역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모든 과정에 적극 협력함은 물론 자체조사 외 추가적인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중한 징계를 내릴 방침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