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남궁민, ‘진짜 흑막’ 파악! “아무리 봐도 넌 아냐!”

남궁민이 진짜 배후가 누군지 알아차렸다 .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9월 24일 방송된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한지혁(남궁민)은 사건의 배후에 다가섰다.

유제이(김지은)의 도움으로 이춘길(이재균)을 찾아낸 한지혁은 그에게 그동안의 일을 듣고자 했다. 한지혁의 추궁에 이춘길은 “정말 아무 생각이 아니 나오?”라며 미심쩍은 표정이 됐다.

한지혁은 “잘 들어. 무슨 일이 있었는지 하나도 빠짐없이 말해.”라고 을러댔다. 이춘길은 중국에서 작전을 벌일 때 있던 일에 대해 얘기했다.

마약 조직을 소탕했다고 생각한 한지혁에게 이춘길이 찾아와 ‘암만 생각해도 당신 부하 중에서 정보를 흘린 사람이 있소’라고 말했다. 계획을 바꾸기로 한 이춘길은 한지혁에게 ‘명심하오. 지금부턴 누구도 믿어선 안 되오!’라고 말했다. 이춘길은 한지혁에게 “그게 한선생과의 마지막 기억이요.”라고 말한 후 또 다시 달아났다.

한지혁은 화양파 두목인 황모술에게 일부러 잡히기로 하고 이 사실을 유제이에게만 알렸다. 한지혁의 계획대로 황모술은 그를 잡아와 신나게 무용담을 앞에서 늘어놓았다.

황모술은 자신의 아들을 죽인 한지혁에게 복수를 할 거라며 큰소리쳤다. 그러나 황모술의 무용담이 길어질수록 한지혁은 의아함을 느꼈다.

“아무리 봐도 너는 아냐. 뒤에서 널 움직이는 누가 있어. 그게 백모사인가?”라고 한지혁은 황모술을 자극했다. 백모사란 이름에 움찔한 황모술은 “진짜 아무것도 모르는구나.”라고 말했다.

황모술은 “몰랐니. 누가 부하를 그렇게 만들었는지. 그게 나야. 나!”라며 큰소리쳤다. “내가 이렇게 죽였다!”라며 칼을 휘두르는 시늉을 하는 황모술 모습에 한지혁은 총에 맞아 죽은 부하들을 떠올리며 배후가 다른 사람임을 짐작했다.

시청자들은 강렬한 한지혁의 액션에 열광했다. “오늘도 쩔었다”, “액션 대박”, “남궁민 연기 미쳤다”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독보적인 스토리와 국정원이라는 배경을 바탕으로 결이 다른 한국형 첩보 액션극을 탄생시켜 안방극장을 신선한 충격에 빠뜨릴 것을 예고하고 있다.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