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릴라성 호우 쏟아진 강릉 출근길 물바다…도로 12곳 침수

게릴라성 호우 무서운데 게릴라성 호우 무서운데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호우 경보가 내려지면서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18일 새벽 강원 강릉 시내에서 젊은이들이 서로 손을 잡고 침수된 도로를 건너고 있다. 2021.8.18 [email protected]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박영서 기자 = 18일 새벽 시간당 50㎜에 육박하는 게릴라성 호우가 쏟아진 강원 강릉시 아침 출근길이 물바다로 변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강릉 옥계 158.5㎜, 동해 142.7㎜, 강릉 137.3㎜, 삼척 81.5㎜, 양양 46.5㎜ 등이다.

특히 강릉에는 이날 새벽 1시간 강수량이 45㎜를 기록하는 등 장대비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저지대 지역에서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출근길에 나선 차들이 도로 한복판에 멈춰서 견인차를 불렀으나 성인 허벅지까지 빗물이 들어차면서 견인차도 접근할 수 없었다.

침수된 강릉 지역 침수된 강릉 지역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호우 경보가 내려지면서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18일 강원 강릉 시내의 이면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2021.8.18 [email protected]

허리춤까지 차오른 빗물에 시민들이 손을 잡고 조심스레 도로를 건너거나 차를 밀어주고, 배수구를 찾아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소방서 인근 도로에는 낙석도 발생했다.

강릉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강릉문화원과 법원 인근 7번 국도, 적십자사거리∼고용복지플러스센터, 솔올교차로, 제일고 사거리, 강릉대 앞 사거리 등 12곳에서 침수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바다와 인접한 헌화로는 너울까지 일어 전면 통제했으며, 문화원 앞 7번 국도와 법원 앞 도로는 부분 통제하고 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원기상청은 "19일 밤까지 영동에 시간당 30㎜ 안팎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집중 호우에 와르르 집중 호우에 와르르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호우 경보가 내려지면서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18일 강원 강릉 시내의 한 도로변으로 돌무더기가 떨어져 있다. 2021.8.18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