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SON 향해 쏟아지는 극찬…”손흥민 프리킥은 퍼스트 클래스”[토트넘 왓포드]

  •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프리킥 골을 두고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개막 후 3연승을 이어갔다. 이 경기 포함 3경기에서 토트넘은 단 한 점도 실점하지 않았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이날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후반 42분 브리안 힐과 교체됐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좌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의 키커로 나서 왓포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반대편 골문을 보고 다이렉트 슈팅을 날렸고, 이는 다른 선수들의 터치 없이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전반전 내내 왓포드의 골문을 연신 두드린 토트넘이었지만, 결실을 못 맺고 있었다. 그러던중 손흥민의 통쾌한 프리킥 골로 토트넘은 드디어 경기의 리드를 잡기 시작했고, 귀중한 한 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손흥민의 활약이 가장 컸다. 영국 언론은 그런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영국 BBC 전문가 EPL 출신 크린턴 모리슨은 "손흥민의 킥은 퍼스트 클래스였다"라고 크게 칭찬하면서 "상대 바흐만 골키퍼가 골문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영국 언론 풋볼런던도 "아래 구석으로 날아가는 프리킥으로 손흥민은 왓포드를 교착상태에 빠트렸다"면서 "전반전에 생기있는 플레이를 했고, 골문으로 낮은 슈팅을 몇 차례 더 시도했다. 후반전엔 멋진 돌파로 델레 알리에게 골 찬스를 선물하기도 했다"며 손흥민에게 박수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