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다시 생각해”…’광자매’ 가수 포기한 김경남, 전혜빈에 이혼 언급 [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이 김경남의 뺨을 때렸다.

2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42회에서는 한예슬(김경남 분)이 이광식(전혜빈)에게 이혼을 언급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돌세(이병준)는 갑작스럽게 쓰러져 수술을 받았고, 한예슬은 오디션 도중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한예슬은 무대를 마친 후 병원으로 달려갔고, 한돌세는 다행히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의식을 회복했다. 그러나 한예슬은 오디션에서 탈락했다.

이후 한예슬은 꿈을 포기하기로 결심했고, 양대창(금호석)은 "이번에는 떨어질 수밖에 없었어. 한 번만 다시 해보자. 아버님 나한테 신신당부하시더라. 무슨 일이 있어도 형 가수시키라고"라며 설득했다.

한예슬은 "나 이제 예전의 나 아니다. 혼자 몸이 아니야. 한 집안의 가장이고 아버지도 모셔야 해. 집에 생활비 한 푼 못 갖다주는 놈이 무슨 가수 타령이냐. 어떻게 하든 집 한 칸 마련해서 아버지 모시려고"라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양대창은 "이렇게 포기하기는 아까워. 20년 공들인 거. 그거 어떻게 날려"라며 붙잡았고, 한예슬은 "이 정도 했으면 됐다. 이다음에 늙으면 내 돈으로 판 하나 내지, 뭐"라며 못박았다.

특히 한예슬은 병원비를 납부하지 못해 한돌세를 퇴원시킬 수 없는 상황이었고, 음악과 관련된 물건들을 중고 사이트에 올렸다.

이광식은 "병원비 때문에 그래? 다 됐다며. 얼마 필요한데"라며 만류했고, 한예슬은 "신경 쓰지 마. 내 아버지야. 결혼하자마자 이런 신경 쓰게 해서 너 볼 낯이 없다"라며 밝혔다.

한예슬은 "나 더 이상 가수 지망생 안 해"라며 선언했고, 이광식은 "지망생 떼고 가수되면 돼. 결승전까지 올라갔으면 되는 거야. 자기 꿈이잖아"라며 당부했다.

한예슬은 "꿈? 아버지 퇴원비도 없어서 이 지경이고 생활비도 못 갖다주는데 무슨 놈의 꿈 타령"이라며 탄식했고, 이광식은 "열두 살 때부터 꿈꾼 걸 결혼하고 나서 그만두면 내가 어떻게 견뎌. 네 꿈만이 아니라 내 꿈이기도 해. 아버님 꿈이기도 하고. 우리 전부 바라보고 있는데 이렇게 그만둘 수 없어"라며 울먹였다.

이광식은 "내가 돈 벌게. 밀키트 계약도 다시 할 거 같아"라며 큰소리쳤고, 한예슬은 "내가 얼마나 한심하고 쪽팔린 줄 알아? 신혼여행 갈 때부터 느꼈어. 결국 처가에서 온 식구들 앞에서 처제랑 싸움까지 하고"라며 쏘아붙였다.



이광식은 "우리 여자들끼리는 그런 거 있어"라며 당황했고, 한예슬은 "결혼한 거 후회한다며. 들었어. 처형이랑 통화하는 거"라며 고백했다.

이광식은 "언니한테 그냥 하소연한 거야"라며 변명했고, 한예슬은 "처제 집에 집들이 가서 온통 부러워서 정신없는 널 보며 깨달았어. 여자가 아무리 잘나도 남편에 따라서 평가가 달라진다며. 돈의 힘이 이렇게 큰 줄 몰랐다며. 겨우 몇 백도 없어서 쩔쩔매는데 몇 억씩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동생네한테 상대적 박탈감 느끼는 거 당연해. 너 뭐라고 하는 거 아니야"라며 털어놨다.

한예슬은 "내가 한 방 터져서 이런 지하방에서 탈출시켜줄 거라고 기대하지 마. 나 실력이 안 돼. 내가 안 한다고. 못 한다고. 사실은 나 노래 더 이상 부르기 싫다. 지겹다. 뭐가 오케이인데. 내 인생 오케이인 적 한 번도 없어. 그러면서 오케이, 오케이. 지겹다"라며 모진 말을 쏟아냈다.

한예슬은 교통사고 이후 성대에 문제가 생겨 노래를 해선 안된다는 사실을 끝까지 숨겼다. 한예슬은 "난 네가 원하는 남자가 아니야. 한 방 터질 줄 알고 결혼한 거라면 다시 생각해. 우리 결혼. 감정만으로 너무 급하게 온 것 같아. 돈 한 푼 없이 그냥 우리 둘만 좋으면 될 줄 알았어. 미안하다"라며 이혼을 언급했다.

이광식은 한예슬의 뺨을 때렸고, "미안해? 결혼이 장난이니?"라며 분노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