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차태현, 진영 경찰대학 신입생으로 인정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경찰수업' 차태현이 진영을 경찰대학 신입생으로 인정했다.

지난 1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연출 유관모)에서는 마지막 청람 교육 '페인트볼 서바이벌'에서 꼴통 3자치대를 이끌고 활약하는 강선호(진영 분)의 모습이 담겼다.

강선호는 유동만(차태현 분)에게 3자치대의 1등을 약속하며 자신의 진심을 보이겠다고 선언했지만, 마음처럼 쉽지 않아 유동만에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블랙넷의 '윤'(Yoon)이 강선호라는 걸 안 유동만은 차마 강선호를 외면하지 못했고, 고민끝에 전략에 앞서 팀원들을 파악하라고 조언했다. 더불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는 윤에게 "형은 너 잘할 거라 믿는다"라며 앞에서와 다른 모습으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강선호는 박민규(추영우 분)가 이끄는 1자치대와의 페인트볼 서바이벌에서 반전의 결과를 끌어내며 승리했지만, 자신을 믿지 못하고 개인행동을 한 차성수(이도훈 분)가 다치는 상황이 벌어졌다. 그러자 강선호는 유동만에게 "교수님 말씀이 맞다. 자격도 없는 주제에 버텼고, 분수도 모르면서 까불었다"며 자진 퇴교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유동만은 강선호에게 다친 후배를 두고 혼자 뛰었던 실수를 고백하며 " 앞만 보고 달려가지 말고 뒤도 좀 돌아봐. 학교에서 실수해도 된다. 배우고 현장에서 안 그러면 돼"라고 다독였다. 이어 강선호를 치료하며 "오늘 훈련에선 이긴 놈도 진 놈도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유동만이 1자치대원의 반칙을 목격하고, 강선호를 도왔던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인질범을 잡기 위해 고민 없이 몸을 던진 강선호를 본 유동만은 결국 강선호를 경찰대학 신입생으로 인정했고, 악인을 잡기 위해 강선호에게 공조를 부탁하며 긴장감을 더헀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