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세연 김용호 긴급체포…강용석·김세의 체포 시도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멤버들에 대한 체포 영장을 집행해 김용호 전 기자를 체포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는 자택에서 나와 차에 탑승하려던 김용호 전 기자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나머지 멤버인 강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의 자택을 방문해 체포 영장 집행을 시도 중이며 두 사람은 이에 불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세연 측은 이날 오전 생방송을 통해 "테러범도 아니고 2명을 체포하는데 20명씩 동원이 됐다"며 "연락이 닿지 않는 걸로 봐서 이미 잡혀갔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남경찰서로 좀 가셔서 이 상황이 어떤 것인지 경찰에 좀 물어봐 주시고 정확한 사정을 좀 알려달라"며 "변호사를 선임해달라. 방어권 행사가 필요하다"고 시청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