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동산 의혹’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 가족 소환조사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부동산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김 장관의 가족 중 1명을 소환조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피고발인 중 해당 토지 명의 당사자인 김 전 장관의 가족 3명 중 1명을 조사했다"며 "남은 2명도 추가로 일정을 잡아 소환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 3명에 대한 조사를 마친 후 김 전 장관의 소환 여부 등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6월 부동산실명법 위반, 업무상비밀이용죄, 농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김 전 장관을 고발한 바 있다.


김 전 장관은 2012년 연천군 장남면에 2480㎡ 규모 농지를 매입하고 주택을 지었으나 실제로는 농사를 짓지 않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피고발인으로 입건된 관련자는 김현미 전 장관과 그의 남편, 김 전 장관의 동생 2명 등 모두 4명이다.


이에 대해 김 전 장관 측은 해당 주택은 남편이 사용하며 농사도 정상적으로 지었고, 동생에게 처분 과정도 정상적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