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여성 몰카’ 민주당 국회의원 비서 입건 예정…의원실엔 사직의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현직 국회의원의 비서가 여성의 신체 일부를 불법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의 30대 남성 비서 A씨를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밤 10시 40분께 A씨의 가족으로부터 "A씨 휴대전화에 수 개월 전 여성들을 불법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A씨 집으로 출동했다.


A씨는 '과거에 쓰던 휴대전화라 갖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신고자가 미리 찍어둔 A씨의 휴대전화 사진첩 자료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 씨를 정식 조사하지 않아 입건한 상태는 아니지만, 조만간 조사해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의원실에서는 A씨가 이날 사직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