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추석 연휴 첫날 서울 곳곳서 방화 사건으로 출동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가족 갈등이 발생해 서울 곳곳에서 방화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성북 한 다세대주택에서 A씨(72)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범행 당시 술이 취한 상태였으며, 아내와 말다툼을 한 후 평소에 자신이 입는 옷 여러 벌을 화장실로 가져가 불에 태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와 동기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 중랑구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출동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같은 날 오후 10시45분쯤 서울 중랑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현조건조물방화예비' 혐의로 B씨(69)를 현행범 체포했다.

B씨 역시 범행 당시 술에 취해있었고, 집에 인화성 물질인 신나를 뿌리고 불을 지르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스스로 112에 수차례 전화를 걸어 "집에다 신나를 뿌리고 불을 지르겠다. 죽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아내가 집을 나가 혼자 사는 처지를 비관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불이 난 것은 아니어서 다른 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집에 뿌린 물질은 잔류물 검사를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