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모발 이식, 7시간에 걸쳐 3000모 모발 이식 받아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방송인 고은아가 7시간에 걸쳐 모발 이식을 받았다.

지난 28일 고은아와 동생 미르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고은아 드디어 머리 심었습니다'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고은아는 과거 휑하던 이마가 드러나는 영상을 공개하며 "평생 숙제였다. 진짜 하고 싶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스트레스였다"며 모발이식을 하게 된 설렘을 드러냈다.

병원을 찾은 고은아와 미르는 상담을 시작했다. 의사는 이마와 눈썹 간격이 멀다며 시술 범위를 결정했다. 의사는 시술은 부분 마취로 진행될 예정이며 대략 7시간 정도 걸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미르가 모발이식 시술 부작용에 대해 묻자 의사는 "제일 흔하게 겪는 문제로 '마취가 안 풀리는 것 같아요'라고 호소하시는 분들이 있다. 두피에 손상을 주면서 감각이 떨어지는 분들이 있다"며 "평균적으로 돌아오는 데 2~3개월 정도 걸린다. 영구적으로 남는 부작용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미르는 고은아에게 "선물이다"며 직접 시술 비용을 결제했다.

시술을 마친 고은아는 머리에 비니를 쓰고 등장했다. 그는 "안에 붕대를 감고 있다. 1680모를 심었는데 2배 정도 된다고 생각하면 된다더라 거의 3000모를 심었다"며 "34살 인생의 숙제를 드디어 풀었다. 보람 느끼게끔 관리 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상에서 방가네 측은 "본 영상은 병원의 대가성 지원, 광고비를 일체 받지 않고 사비로 진행하는 영상"이라며 "본 영상은 모발 이식을 권유하는 영상이 아니다. 병원의 상호나 시술 비용은 알려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