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리는그녀들’ 심하은, 이천수에 “문 밖 나가면 적” 냉랭

심하은 이천수 (사진-골때녀 캡쳐)

'골때리는 그녀들' 결승전을 앞두고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냉랭한 분위기를 보였다.

22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불나방' 대 'FC 국대 패밀리'의 결승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천수는 아내 심하은에게 "몸은 괜찮아?"라고 물은 뒤 "내가 자기 몸을 걱정할 때가 됐네"라며 웃었다.

이천수는 "우리 (FC불나방) 누나들이 숙소 잡아 준다고 집에 들어가지 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심하은은 "(전)미라 언니가 각방 쓰라고 했다"며 "문 밖에 나가면 적이다. 오늘 차도 따로 타고 가자"고 말했다.

이천수는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일단 집이니까 밥은 먹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NOW 인스타그램에서는 '골때녀' 팬들을 위한 '결승전 최종 스코어 맞히기' 참여 이벤트도 진행되고 있다.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의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결승전 결과는 기존 편성 시간 보다 좀 더 빨리 22일 수요일 밤 8시 20분에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