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걷는데 ‘번쩍’…4.38 캐럿 금빛 다이아몬드 주은 美여성

이번에 아칸소주 주립공원에서 발견된 금빛 다이아몬드. (아칸소주 주립공원)

미국에서 한 여성이 남편과 함께 공원을 찾았다가 4.38캐럿 금빛 다이아몬드를 발견해 화제다.

지난 1일(현지시간) 미 방송국 ABC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아칸소주의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에서 캘리포니아 출신의 브레드 버그씨가 공원에서 대형 다이아몬드를 주웠다.

이름에도 ‘다이아몬드’가 들어 있는 이 공원은 0.25캐럿의 작은 다이아몬드가 매일 한 두개씩 발견되는 것으로 이미 유명한 곳이다.

버그씨는 “바닥에서 무엇인가 반짝이는 것이 보였다. 처음에는 다이아몬드인지 몰랐다”라면서 “너무나 영롱하게 빛나는 보석을 주웠다”라며 기쁨을 전했다.

주립공원 측 전문가의 감정 결과, 이번에 발견된 보석은 금빛을 내는 4.38캐럿의 다이아몬드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에서 한 여성이 남편과 함께 공원을 찾았다가 4.38캐럿 금빛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 (아칸소주 주립공원)

전문가는 “비가 오는 날이면 땅 속에 있던 다이아몬드가 얼굴을 내미는데 그 표면이 태양 빛에 반사돼 이번 사례처럼 운 좋게 발견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은 미국에서 유일하게 광산형태를 갖춘 공원으로 1906년 농부였던 존 허들스턴이 다이아몬드 원석을 발견한 뒤 본격적으로 개발됐다.

지난 1972년 아칸소주 정부는 이 땅을 매입해 공원으로 꾸몄고 이후 일반인들의 보석 캐기를 허용했다. 때문에 공원을 산책하다가 갑작스럽게 보석을 줍는 사람들이 종종 나타나고 있다.

한편 미국에서 발견된 가장 큰 다이아몬드 역시 이 공원에서 나온 것으로, 1942년 분홍빛을 띄는 40.23캐럿의 화이트 다이아몬드로 알려져 있다.

해당 다이아몬드는 12.42 캐럿 에메랄드 모양으로 절단돼, 1971년 15만 달러(약 1억7800만원)에 개인 수집가에게 판매됐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