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잉 의전’ 법무차관 해명에도 논란은 계속…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법무부 직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씌워줘 ‘황제의전’ 논란을 빚은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직원의 과잉충성’을 암시하는 해명으로 다시 논란에 불을 지폈다.

법무부는 27일 ‘강성국 법무부 차관의 사과 말씀을 전해드립니다’라는 설명문을 내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뤄지도록 저희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그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한 점,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 자신부터 제 주의의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도록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강 차관이 법무부 직원이 무릎을 꿇은 채 우산을 받들어준 것을 본인의 지시가 아닌 해당 직원의 개인적 판단으로 선을 그으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법무부 직원이 무릎을 꿇는 과정에서 강 차관이 뒤를 돌아본 장면, 누군가가 우산 위치를 조정하기 위해 손가락 지시를 한 장면이 담긴 영상이 퍼졌다. 네티즌들은 이 영상을 근거로 ‘황제의전’이 강 차관 지시로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강 차관은 이날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한국 협력 아프간인 정착 지원 관련 브리핑’을 했다. 그는 마스크를 쓴 채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고 연단에 올랐다. 발표가 진행되는 동안 시간당 10mm 안팎의 꽤 많은 비가 내렸다. 강 차관의 발언은 10분 이상이 걸렸는데, 한 법무부 직원이 강 차관이 비에 맞지 않도록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을 꿇고 양손으로 우산을 받쳐 올리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비판이 쏟아졌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조선 시대 같다”, “부모님이 보시면 마음 아프겠다”는 평가를 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 “법무부 아프간 특별입국자 브리핑 중 눈을 의심케 하는 황제 의전이 목격됐다”며 “강 차관은 물에 조금이라도 닿으면 녹아내리는 설탕인가. 국민의 상식과 괴리된 ‘황제의전’은 강 차관이 법무부 직원들을 대하는 태도, 나아가 뒤떨어진 시대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하나의 상징”이라고 비판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다른 부처도 아닌 정의를 대표하는 법무부 차관이 국민 앞에 브리핑하는 자리에서 직원의 무릎을 꿇린 모습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강 차관은 ‘황제 의전’에 대해 해명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