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子 50억에…윤건영 “조국은 딸 장학금 600만원에 기소”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같은 경우 딸이 6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고 해서 뇌물죄로 기소가 됐다”라고 말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윤 의원은 3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조 전 장관 기소 당시 검찰총장이 윤 전 총장이었다며 “곽 의원 아들 사건을 어떻게 볼 것인지 답해야 한다. 잣대는 달라야 하지 않아야 한다. 조국 전 장관에 했던 그 검증의 잣대로 이제 다시 돌아가는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이 일종에 뇌물 성격이 있는 것 아니냐라고 이야기하지 않나”라며 “만약에 사실로 드러난다면 신종 수법이 드러난 것이다. 옛날 차떼기에서 퇴직금이라는 신종수법을 개발한 걸로 보여진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 부친의 연희동 주택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친누나가 매입한 데 대해선 “윤 전 총장의 해명을 100% 믿는다고 해도 솔직히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밝혔던데, 대장동 사건의 주역이라 볼 수 있는 김만배씨가 박영수 특검과 친하고 박영수 특검이 윤석열 후보를 키워줬던 분이고 또 김만배 씨가 박영수 특검에게 수사팀장으로 추천했다고 하고 사석에서는 형님이라고 하는 관계인데 집을 사면서 모를 리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나라면 또는 보통의 사회생활하시는 분이면 ‘형님 아버지 집 샀습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게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윤 전 총장과 김씨의 특수 관계를 주장했다.

윤 의원은 또 “통례를 봤을 때 이재명 지사가 당시에 박근혜 정부 이명박 정부 시절에서 소위 말하는 요시찰 관찰대상 지자체장이었지 않나”라며 “그런 상황에서 그런 일들을 했을까라는 자신감은 좀 있다”라고 대장동 의혹 관련 이 지사 연루 가능성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