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고원희, 윤주상 부인 바람 피워 낳은 딸이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고원희의 출생 비밀이 밝혀졌다.

2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이철수(윤주상 분)가 나치범(정승호 분)을 찾아갔다.

이날 허기진(설정환 분)은 이광태(고원희 분)에게 모르는 전화는 받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광태는 보이스 피싱 사기범도 잡은 적이 있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허기진은 이광태의 손을 잡으며 "세상 아무도 믿지 말고 나만 믿고 살아"라고 했다.

나치범은 이광태 앞에 우연을 가장하고 나타났다. 허기진은 이광태를 데리고 밖에 나왔다. 이광태는 허기진에게 무슨 일 있냐고 했지만 허기진은 알려주지 않고 "다음에 보면 인사도 하지 마라"라고 당부했다. 이광태를 집으로 보낸 허기진은 나치범이 이광태의 친아버지가 맞는다면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느냐고 원망했다. 나치범은 이광태에게 정 따위 없다며, "이 세상에 태어나게 해준 은혜는 갚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막무가내로 나왔다.

허기진은 이철수를 찾아가 이광태의 친부가 나타났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철수는 "우리 둘만 아는 일로 넘어가자"고 말했다. 나치범이 이광태를 이유로 허기진에게 돈을 요구했다는 걸 안 이철수는 허기진을 안쓰럽게 생각했다. 허기진은 "너무 힘들었다. 광태가 충격받을까 봐"라며 울먹였다. 이철수는 "내가 미안하다. 내가 진작 해결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집에 돌아간 이철수는 삽 한 자루를 들고 나치범을 찾아다녔다. 나치범을 찾은 이철수가 한 말은 충격적이었다. 오맹자가 나치범과 바람을 피워 낳은 게 이광태였다.

배변호(최대철 분)는 이광남(홍은희 분)의 건강을 걱정해 교외의 식당에 갔다. 이광남은 식당을 보자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 식당은 이광남이 황천길(서도진 분)과 함께 갔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식당에는 이광남과 황천길이 찍은 사진이 걸려 있었다. 배변호는 이 사진을 보고 말았다. 눈치 없는 식당 종업원은 이광남을 알은체하며 황천길의 안부를 묻기까지 했다. 배변호는 애써 밝은 척했다.

배변호는 예전에 본 이광남과 황천길의 문자 내용, 식당 종업원의 말, 이광남과 황천길의 사진을 떠올리면서 괴로워했다. 일찍 들어오라는 이광남의 문자에도 늦을 것 같다고 답하고 외박했다. 병원 예약도 잡아놨지만 배변호는 중요한 미팅이 잡혔다고 거짓말하고 오지 않았다. 병실에 혼자 누운 이광남은 눈물을 흘리며 배변호에게 "이혼하자"고 문자했다.

배변호는 뒤늦게 병원에 가봤지만 이광남은 퇴원한 뒤였다. 배변호는 이광남과 재결합할 때 이철수와 했던 약속을 떠올리며 후회했다. 이광남은 괴로워하며 길거리에 주저앉았다. 배변호는 이광남을 발견하고 끌어안았다. 배변호는 거짓말한 걸 사과했다. 이광남은 황천길과의 결혼에 대해 "그때 당신한테 한 방 먹여주고 싶기도 했다. 당신이랑 복뎅엄마 잘 사는 거 약 오르고 질투 나기도 해서 서둘렀다"고 말했다. 배변호는 용서해달라고 애원했다.

이광남과 집에 간 배변호는 지풍년(이상숙 분)에게 "저 사람 지금 산부인과 갔다 오는 길이다. 복뎅이 동생 낳을 것이다"고 말했다. 지풍년은 "내 말이 말 같지 않느냐"며 "나는 쟤 며느리로 인정한 적 없다. 쟤가 낳은 애 내 손주로도 인정 못 한다"고 화냈다. 배변호와 지풍년은 언성을 높였고, 이광남은 배변호를 말렸다. 배변호는 "저 사람이 내 사람이고 복뎅이 엄마니까 싫든 좋든 받아들여라. 아니면 어머니 안 보겠다"고 강하게 말했다. 지풍년은 배변호가 이광남한테 놀아난다고 생각하고 끝까지 이광남을 원망하면서 집을 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