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고원희 친부 정승호, 과거 불륜이었다…윤주상 분노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케이 광자매' 윤주상이 정승호를 협박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46회에서는 이철수(윤주상 분)가 나치범(정승호)을 찾아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철수는 나치범을 찾아내 삽을 휘둘렀고, 나치범은 "이제 와서 말이지만 이놈 저놈 만나다가 그나마 나 때문에 오맹자 바람기 잡았잖아요"라며 만류했다.

이철수는 "그게 자랑이냐? 오맹자가 광태 임신하자마자 네놈 도망갔잖아. '내가 이혼해 주겠다. 애 책임질 거냐'라고 했더니 뭐라고 했냐. 애고 뭐고 다 필요 없다며"라며 분노했다.

이철수는 "남자로서 자존심 다 내려놓고 우리 광태 내 자식으로 내가 키웠다. 돈 떨어지면 협박해서 돈 뜯어가고. 다시는 광태 찾지 않겠다고 각서 쓴 게 한두 번이야? 이제 우리 사위한테 돈을 뜯어내. 애초에 광태 만날 생각도 없었잖아"라며 발끈했다.

나치범은 "내가 죽게 생겼는데 어떻게 해요. 이 세상 구경하게 해준 게 나인데. 그렇게 부잣집에 살면서 제 아비 힘들다는데 그 정도도 못 해줘요? 그래봤자 광태 내 딸이에요"라며 쏘아붙였다.

이철수는 "광태 29년 전 태어난 그 순간부터 내 새끼야"라며 못박았고, 나치범은 "광태 재산 나한테 넘어온다는 건 아셔야죠"라며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이철수는 "법 바뀌었어. 너 같은 놈 때문에 법 바뀌었다고"라며 독설했다.

사진 = KBS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