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설정환, ‘고원희 친부’ 정승호 사기 행각 알았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설정환이 정승호가 고원희를 이용해 사기를 벌이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나치범(정승호 분)의 사기 행각이 탄로 났다.

오탱자(김혜선 분)는 아들 오방기(이정길 분)에게 변공채(김민호 분)를 소개했다. 오방기는 변공채가 자신의 형제인 줄 알고 말을 놨다. 오방기는 오탱자에게 "내 형제가 대체 몇이냐"고 물었다. 오탱자는 "너랑 형제 아니고 뚜기 아빠다"고 말했다. 오방기는 기가 찬 듯 "이건 아니지"라면서 문을 박차고 나갔다가 다시 들어왔다. 변공채를 내보낸 오방기는 "젊은 사람 앞길 막지 말고 놔 줘"라고 했다.

이광태(고원희 분)는 수상하게 행동하는 허기진(설정환 분)을 걱정했다. 나치범은 허기진을 또 불러냈다. 나치범은 이철수(윤주상 분)의 전화를 살갑게 받는 허기진에게 "저쪽은 가품, 이쪽은 진품"이라면서 자기한테 잘하라고 으름장을 놨다. 또 한 젓가락도 먹지 않은 허기진에게 밥값을 내라고 했다. 그날 밤 이광태는 허기진의 전화를 이용해 나치범에게 전화했다. 이광태는 허기진을 '허서방'이라고 부르자 허기진을 깨웠다.

이광태는 변사채(고건한 분)를 불러 허기진이 뭐하고 다니냐고 물었다. 변사채는 "김사장한텐 딸이 없고, 별명처럼 허서방 부른다는 결론"이라며 여자 문제는 아니라고 못 박았다.

허기진은 변사채로부터 무슨 말을 듣고 나치범을 만났다. 나치범은 돈을 줄 줄 알고 기뻐했지만, 100만원이라는 말에 티 나게 실망했다. 그러나 허기진이 1억원을 주겠다고 하니 낯빛이 밝아졌다. 허기진은 나치범의 뒤를 쫓아갔다가 나치범이 화장실에 가서 옷을 갈아입고 나오는 장면, 도박장에 들어가는 모습을 목격했다.

허기진은 나치범을 붙잡았다. 나치범은 뻔뻔하게 "돈 몇 푼 준 게 아깝냐"고 했다. 허기진은 "아버지 소리 한번 듣고 싶다는 것도 거짓말이지. 자식은 그저 돈 뜯어낼 협박용 미끼일 뿐이지"라며 분노했다. 나치범은 "누가 뭐래도 내가 광태 아버지다"라고 했다. 허기진은 "지금까지 준 돈 거지한테 줬다고 생각할 테니 다시 나타나지 말라"고 했다. 그러나 나치범은 이광태에게 전화를 걸었다. 허기진과 나치범은 몸싸움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