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홍은희·전혜빈 역시 윤주상 친딸 아니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와 전혜빈이 출생의 비밀을 알았다.

1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48회에서는 오봉자(이보희 분)가 이광남(홍은희)과 이광식(전혜빈)에게 출생의 비밀을 밝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봉자는 이광남과 이광식에게 각각 친아버지가 쓴 각서를 건넸다. 오봉자는 "광식아 미안하다. 나도 너무너무 힘들었어. 이 비밀 지키기가. 이건 네 친아버지한테 받은 각서야"라며 고백했다.

오봉자는 "형부가 겨우겨우 살아내던 중 너희 엄마는 임신을 했고 난 이제 언니가 마음잡고 살겠지 했었다. 근데 형부가 이혼하자 그러더라. 형부 아이가 아니었어"라며 설명했고, 이광식은 "그걸 어떻게 알아. 태어나지도 않았는데"라며 충격에 빠졌다.

오봉자는 "정관 수술을 나라에서 많이 권장했고 예비군 훈련 가서도 해주고 하던 때였어. 형부는 사우디 갔을 때 하셨다더라. 난 형부한테 무릎 꿇고 빌었다. 형부가 버리면 언니랑 애들은 다 죽는다고. 내가 어떻게든 키워볼 테니 버리지만 말아달라고"라며 털어놨다.

특히 오봉자는 이철수(윤주상)의 일기장에 대해 "형부 남자로서 모든 걸 다 포기하고 그때부터 너희들 아버지로만 사셨어. 형부는 너희들 셋 친아버지 흔적, 각서 다 남기셨어. 최근까지 뒤를 캐서 어디서 뭐 하는지 기록해두셨더라. 이 일기장은 네 아버지가 피눈물을 찍어서 쓴 일기장이야"라며 설명했다.

오봉자는 "이걸 왜 오늘까지 간직하신 줄 아니? 만에 하나 너희들이 친아버지 찾을까 봐 핏줄은 찾아줘야 한다면서 갖고 계셨어. 그러면서도 너희들이 이거 보게 될까 봐 두려워하셨다. 너희들이 친아버지 아니라고 외면할까 봐"라며 오열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