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길, 결혼 서두른 이유는?…승무원 아내와의 만남 공개 [RE:TV]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신발 벗고 돌싱포맨' 펜싱선수 김준호가 아내와의 첫 만남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펜싱 국가대표 4인방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의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운명처럼 같은 항공사 승무원을 아내로 맞이해 화제가 된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는 모두 '각개전투'로 아내를 만났다고 밝혔다. 서로 소개를 하거나, 비행기에서 만난 것은 아니라고.

구본길은 아내가 2살 연상이라고 전하며 "클럽에서 놀다가 만났다, 처음 만난 날은 연락처 없이 헤어지고 2년이 흘렀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2년이 흐른 뒤, SNS를 통해 아내를 우연히 보고, 연락하게 됐다고. 그러나 또 1년이 흐른 뒤에야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했다고 밝힌 구본길은 "서로 공허했던 시기였던 것 같다, 편하게 만나다가 한 달 뒤 '우리 한번 진지하게 만나볼까?'라고 이야기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구본길은 올림픽이 끝난 뒤 결혼을 하려 했지만 장인어른이 당시 시한부 판정을 받아 결혼식을 앞당기게 됐다고 고백했다. 구본길의 장인어른은 구본길 부부가 신혼여행을 다녀온 2주 뒤 세상을 떠나셨다고.

구본길은 투병 생활로 걷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노력 끝에 결혼식에 딸의 손을 잡고 함께 입장한 장인어른을 떠올리며 "어떻게 보면 장인어른께서 결혼식을 보시기 위해 버텨주신 게 아닌가, 그때 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놔 먹먹함을 더했다.

한편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미운 우리 새끼'의 스핀오프로, 파란만장 연애 스토리부터 현실적인 조언까지, 게스트 만족 200%를 보장하는 삐딱한 돌싱들의 토크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