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7.4%, 대선후보 가족문제 있어도 지지철회 안해”

KSOI 조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국민 절반 가까이는 자신이 지지하는 대선 후보의 가족·측근 문제가 드러나도 후보 지지를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3명을 대상으로 '지지하는 차기 대선 후보의 가족이나 친인척, 측근에게서 도덕적·사법적 문제가 드러날 경우 다른 후보로 지지를 바꿀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4%는 '후보 본인의 문제가 아니니 철회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반면 '지지 의사가 흔들릴 것 같다'는 24.6%, '문제가 없는 다른 후보로 바꾸겠다'는 15.1%로 각각 나타났다.

'지지는 철회하지만, 다른 후보를 지지하지는 않겠다'는 응답은 8.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