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오늘부터 1차 접종자에 야외체육시설 ‘노마스크’ 허용

군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인원 51만5천여명 달해

코로나19 백신접종하는 군 장병들 코로나19 백신접종하는 군 장병들

2021년 6월 24일 경기도 고양시 육군 9사단 본부에서 군 장병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을 1차라도 맞았으면 군 야외 체육시설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1일부터 영내·외 실외 체육시설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단 개인 간 거리 유지 등 기본 방역지침은 준수해야 하며 유증상자의 경우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

1차 접종자들은 또 정규 종교활동 참석 인원 기준에서 제외되며,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할 경우 성가대와 소모임, 찬양 활동도 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1회 접종이 필요한 백신을 맞고 2주가 지났거나 2회 접종이 필요한 백신을 2회 접종 후 2주가 지난 접종 완료자는 영내·외 사적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된다.

전쟁기념관, 현충원 등 군이 운영하는 다중공공시설과 영내 목욕탕의 인원 제한 기준에서도 빠진다.

국방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접종 완료자에 한해 부대 면회를 허용하고, 휴가 복귀 시 2주 격리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완화된 방역지침을 시행한 바 있다.

국방부는 "군 자체 방역지침도 접종 완료자에 대해서는 보건당국 수준으로 완화하여 적용하는 것"이라면서도 "일상생활 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환기, 소독 등의 기본 방역 지침은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달 7∼25일 30세 미만 장병 39만5천677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마무리하고, 같은 달 28일 2차 접종을 시작했다.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마친 30세 이상 장병 수(12만여명)를 합하면 군내 1차 접종 인원은 51만5천여명으로, 군내 접종 대상자 약 55만명의 94%에 육박한다.

국방부는 오는 16일까지 30세 미만 장병의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무리하는 한편 이달 중 30세 이상 장병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도 진행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