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남친과 바람 피운 것 맞다”…AOA 갤러리 성명서엔 “엉망”

  • 가수 겸 배우 권민아 /사진=스포츠한국DB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남자친구의 양다리 의혹에 대해 "바람 피운 게 맞다"며 남자친구의 전 연인에게 사과했다.

권민아는 4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남자친구 유모씨의 양다리 의혹을 인정하고 유씨의 전 여자친구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라이브 방송을 예고했던 그는 "영상으로 올리려고 했더니 면상 보기 싫다고 하셔서 글로 올릴게요"라며 유씨가 자신과 교제하기 전 여자친구와 사이가 좋지 않다고 말했고, 여자친구와의 관계를 정리한 뒤 자신과 사귀기 시작해 바람을 피웠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씨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캡처해 올린 권민아는 "저때만 해도 서로 마음이 없는 상황에서 정리가 된 거면 왜 이렇게 다들 분노가 심할까, 정말 단지 바람 인정을 안 해서인가 어이없으시겠지만 솔직한 마음으론 그랬다"며 "그래서 그땐 아주 냉정하게 글도 쓰고 피해자 분께도 고운 말투로 말은 커녕 따지듯 얘기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얼마전 전 여친이 올려주신 네이트 판 글과 둘 사이의 카톡 내용들 보고 유씨에게 솔직한 이야기들 다 들었다. 전부 거짓말이었다"며 "저도 유씨도 바람 피운 게 맞다. 저로 인해 상처받았을 전 여자친구 분과 지인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유씨와 전 여자친구의 사건에서는 저는 명백한 가해자이고, 판단 또한 늦었으며 어리석은 행동을 했다. 당연히 잘못을 인정하고 전 여자친구 분이셨던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죄송하다는 이야기 드리고 싶다"고 재차 사과한 뒤 "저는 현재 유씨와 당연히 갈라진 상태"라고 유씨와 헤어졌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팬들과 SNS를 통해 연락하지 않겠다고 밝힌 권민아는 최근 디시인사이드 AOA 갤러리 측에서 팀 내 괴롭힘이 없었다는 취지의 성명서를 낸 데 대해 "성명문도 엉망이던데"라며 "이번 사건과 관련이 전혀 없으며 저도 언급 안 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여러분들도 심지어 허위사실로 저를 가해자로 만들려고 하지 말아달라"며 "신지민 사건에서는 제가 엄청난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2년 그룹 AOA 멤버로 데뷔해 2018년 탈퇴한 권민아는 지난해 AOA 활동 당시 멤버 신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 일로 신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권민아는 최근 SNS에 남자친구 유씨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열애 사실을 공개했으나 남자친구의 전 연인 측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두 사람이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에 휩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