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14세 때 4시간 폭행 속 성폭행 당해..

[한국미디어뉴스통신 김영길 기자] 최근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나와 여러 아픈사연을 공개한 AOA 전 맴버 권민아는 3년만에 연예계 복귀를 꿈꾸고 있다.

권민아는 방송에서 14살 어린시절 고향 선배에게 끔찍한 성폭행을 당했다는 이야기로 당시 사건을 언급했으며 남학생을 만나러 가는 친구를 따라 갔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보였다.

친구를 따라 간 곳은 남학생이 거주하는 곳으로 당시 권민아는 집에가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맥주병으로 가격을 당하는 등 4시간 가량 폭력을 당했다고 한다. 이후 남학생에게 강간 상해를 당했으며 그때의 상처가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로 남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녀는 "당시 풀려난 후 집까지 기어갔다. 아침을 먹는 데 엄마에게 걸리기 싫었다. 상처를 들키기 싫어 3일 동안 가출을 했다. 제 자신이 시궁창 같았다"면서 그때의 감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가해자는 자신의 범죄를 자랑하고 다녔다"면서 "신고를 해봐야 소년원이 전부였다. 보복 당할까 봐 겁이 났다"라며 당시 신고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현재 "2023년까지 공소시효가 있어서 수사 중이다"라며 현재 신고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권민아는 이번 방송에서 입을 열기 전 한차례 자신의 라이브방송에서 언급한 적이 있는 사건으로 가해자는 부산에서 이름만 들으면 다 알 정도의 유명한 사람이라고 한다. 이후 그는 현재 결혼해서 자식이 3명이 있는 평범한 가장이라고 한다.

가해자는 본인과 통화를 하고 싶다고 요청하여 사과를 기대한 권민아는 그에 응했고 그는 '오해가 있으신 것 같은데 그냥 알고 지낸 동네 오빠 아니냐'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는 모습은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권민아는 그룹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지민에 대해서는 꿈 속에 나타나 자신에게 사과했다며 현재는 용서한 상태라고 전했다.

AOA 활동 당시 같은 그룹 지민에게 약 10년간 언어폭력, 주먹질 등 일방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고백하여 파장을 일으켜 그룹은 사실상 해체됐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폭로 당한 사람들의 반격..사생활 캐다 사생활로 마감한 '김용호'의 몰락

  • 권민아, 힘든 마음을 나눌 수 있었던 유일한 친구는 '설리'

  • 넷플릭스 'D.P' 흥행몰이 시즌2 기대감 증폭하며 이미 준비중

  • 지드래곤, 나이키와 3번째 콜라보 진행 화제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