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검수완박 따라해선 안돼”…이준석 ‘통일부 폐지론’ 제동

[이데일리 박미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제기한 ‘통일부 폐지론’ 공방이 지속되는 가운데 당내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사진=이데일리 DB)


대외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는 4선의 권영세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통일부는 존치돼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 초기 일부 인사가 통일부 업무를 ‘인수분해’ 해보니 각 부처에 다 나눠줄 수 있고 따라서 통일부 폐지가 마땅하다고 말해서 경악했는데 다시 통일부 무용론이 나오니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정부 통일부가 한심한 일만 한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없애는 것은 아니다”며 “우리가 집권해서 제대로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는 통일을 지향하지만 지금 우리의 통일부가 할 일은 당장 통일을 이뤄내는 것이 아니라 분단을 극복하는 과정 중에서 남북한 간 교류 협력을 담당하는 것”이라며 “검찰이 마음에 안 든다고 ‘검수완박’(검찰 수사관 완전 박탈)하는 저들을 따라 해서야 되겠나”고 했다.

이 대표는 최근 연이어 통일부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이날 페이스북에도 “여성가족부라는 부처를 둔다고 젠더갈등이 해소되지 않는 것처럼 통일부를 둔다고 통일에 특별히 다가가지도 않는다”며 “업무분장이 불확실한 부처이기 때문에 일을 못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차기 정부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