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가겠다는 이재영·다영, 이들의 미래는?

협회가 거부한 국제이적동의서, FIVB가 직권 승인

사과 없이 현역 연장 위한 해외진출에 곱지 않은 시선

그리스행을 추진 중인 이재영과 이다영. ⓒ KOVO 그리스행을 추진 중인 이재영과 이다영. ⓒ KOVO

국내 무대서 설 자리를 잃자 그리스행을 추진한 이재영과 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국제이적동의서(ITC)가 발행될 예정이다.


29일 배구계에 따르면 국제배구연맹(FIVB)은 전날 대한민국배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ITC 발급을 위한 최후통첩을 했다.


FIVB는 협회가 29일 오후 7시까지 그리스 구단에 계좌 번호 등 필수 정보를 제공하지 않으면 이적을 최종 승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협회는 ITC 발급은 여전히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수수료도 받지 않겠다고 했다.


지난 2월 학교 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쌍둥이 자매는 당시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어 흥국생명이 2021-22시즌 선수 등록을 포기하면서 국내서 뛰는 게 어려워진 자매는 그리스 진출을 모색했다.


하지만 협회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자매에게 ITC를 발급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해외 진출에 제동이 걸렸다.


그러자 결국 FIVB가 나섰다. 쌍둥이 자매 측이 FIVB에 유권 해석을 의뢰했고, 결국 직권으로 ITC 발급을 승인하기로 했다.


과거 학교 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쌍둥이 자매. ⓒ KOVO 과거 학교 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쌍둥이 자매. ⓒ KOVO

이로써 쌍둥이 자매는 그리스서 선수 생활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2021-22시즌 그리스리그는 10월 9일 개막한다.


FIVB 승인으로 ITC가 발급될 것으로 보이는 이상 주한 그리스대사관에서 취업 비자를 받는데 큰 문제가 없다.다만 진정한 사과 없이 현역 연장의 길을 모색한 이들의 선택을 놓고 곱지 않은 시선은 여전히 존재한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국내서 받던 연봉의 10분의 1 수준을 받고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스리그는 터키나 이탈리아에 비하면 수준이 한참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 기량 향상을 기대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향후 이들은 국가대표 발탁은 물론, 국내리그로 복귀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 그리스, 혹은 유럽 무대서 얼마나 오랫동안 활약할지는 장담할 수 없지만 현역 연장만을 바라본 이들의 과감한 선택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