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가는 이다영·재영, ‘취업비자’는 아직…’학폭’ 관련 기자간담회 가능성도?

  • 이재영 이다영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무대에서 새 출발을 앞둔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아직 주한 그리스대사관으로부터 취업비자를 취득하지 못했다.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달 29일(한국 시각) 국제배구연맹(FIVB)은 두 선수에 대한 국제이적동의서(ITC)를 직권으로 발급했다. 그 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자매는 아직 주한 그리스대사관으로부터 취업비자를 취득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오는 9일 막을 올리는 2021-2022시즌 그리스 리그 개막전 출전은 힘들어졌다.

더디게 진행되는 취업비자 취득 진행 속도에 쌍둥이의 국내 에이전트와 두 선수를 영입한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은 그리스 대사관에 취업비자 발급을 서둘러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스 대사관 비자 발급 영사가 ITC를 받아오면 취업비자를 내주겠다고 말한 바, 비자 발급에 필요한 인터뷰 날짜만 잡히면 자매는 출국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영·다영은 지난 2월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10년 전 학창 시절 폭력 가해 사실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 그 여파로 두 선수는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당하고 원소속구단인 흥국생명에서도 퇴출됐다.

두 선수는 더 이상 국내 코트에 설 수 없게 되자 국외 진출을 타진했다. 그리고 자신들을 받아주는 구단을 찾았다.

레프트 공격수 이재영은 순수 연봉 6만유로(약 8천250만원), 세터 이다영은 3만5천유로(4천810만원)에 PAOK 구단과 계약했다.

  • 이재영 이다영 ⓒ스포츠코리아
두 선수가 아직 한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재영·다영 자매가 그리스로 넘어가기 전 기자간담회를 열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리스매체 포스온라인은 6일(현지 시각) “PAOK으로 이적한 이재영·다영 자매가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리스 리그 진출 이유와 과거 학교 폭력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가 정확하다면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폭 논란 이후 처음 공개적인 자리에 나선다. 앞서 두 사람은 일부 언론을 통해서만 입장을 전했었다.

한편 포스온라인 보도에 따르면 이재영·다영 자매가 그리스 리그에서 뛰기 위해선 10월 15일까지 이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